검색 입력폼

부산시, 액화수소 분야 핵심 기자재·시스템 국산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부산시, 액화수소 분야 핵심 기자재·시스템 국산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11.21. 11:00 벡스코에서 한국가스안전공사-SKE&S(주)-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체결
  • 입력 : 2023. 11.21(화) 07:41
  • 곽명훈 기자
부산시청
[뉴스통 곽명훈 기자] 부산시는 한국가스안전공사, SK E&S(주),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21일 오전 11시 벡스코에서 '액화수소 분야 핵심 기자재 및 시스템 국산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신창호 부산시 디지털경제혁신실장과 박희준 한국가스안전공사 연구원장, 소유섭 SK E&S(주) 부사장, 이영철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본부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역기업이 액화수소 분야 핵심 기자재, 시스템을 국산화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이 상호 협력해 지역기업의 기술경쟁력을 높이고 부산이 친환경 수소 첨단도시로 도약하고자 마련됐다.

액화수소는 수소를 영하 253도로 냉각해 만들며, 안전성과 운송 효율성이 뛰어나 수소 산업의 핵심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세계 산업환경이 저탄소, 친환경으로 급격히 변화함에 따라, 주요 선진국 또한 수소 사회로의 전환을 빠르게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이 체결되면, 지역기업의 액화수소 분야 핵심 기자재·시스템 국산화를 위해 ▲부산시는 행정적 지원을 통한 액화수소 기자재 산업을 육성하고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지역기업의 기술 신뢰도 검증을 위한 인증·표준화를 지원한다. ▲SK E&S㈜는 액화수소 설비 국산화를 위한 기술을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액화수소 분야 핵심 기자재 및 시스템 개발 기반시설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창호 부산시 디지털경제혁신실장은 “우리시는 항만ㆍ조선ㆍ자동차 등의 산업이 발달해 있어 액화수소와 연계한 수소모빌리티산업 육성 등 수소 첨단도시로서 성장 잠재력이 우수하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기업의 액화수소 기술 국산화를 돕고, 수소산업이 지역의 핵심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곽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