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부산시, '2023년 청년정책네트워크 정책제안회' 개최

부산시, '2023년 청년정책네트워크 정책제안회' 개최
청정넷, 청년 당사자의 시각에서 부산시에 대한 청년정책 4가지 제안
  • 입력 : 2023. 09.18(월) 07:55
  • 곽명훈 기자
정책제안회 포스터
[뉴스통 곽명훈 기자] 부산시는 내일(19일) 오후 4시 청년두드림센터에서 '2023년 청년정책네트워크 정책제안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청년정책네트워크 정책제안회'는 민·관협력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청년정책네트워크가 제출한 정책제안서를 부산시와 함께 공유하고 소통하는 자리다.

이날 행사에는 청년정책네트워크 정책제안자와 참여자 등 50여 명이 참석해 청년의 미래를 그릴 수 있도록 하는 정책들을 직접 제안하고 논의할 예정이다. 이성권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청년산학국장, 제안정책 소관 담당 과장도 참여한다.

청정넷은 청년들이 부산시에 정책을 제안하는 참여기구로, 18세~34세의 청년 155명이 공모를 통해 활동하고 있다. 청년당사자 입장에서 직접 시와 소통하고 정책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그간 정책 과정에서의 청년 소외 문제를 개선해 왔다.

지난 2월 발대식을 시작으로 정책아카데미, 의제발굴 워크숍을 통해 역량을 강화하고 실·국 정책간담회, 전문가 자문 등 정책 고도화 지원을 통해 총 21건의 정책과제를 발굴했다.

특히, 지난해 청정넷에서 제안한 정책 중 ▲학자금대출 성실 상환자 조기상환지원 ▲청년 안심주거 지원사업 확대 ▲청정넷 모니터링 분과 신설·운영 등은 정책에 반영돼 시에서 현재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제안된 정책과제는 ▲청년 이행기별 맞춤형 정책 지원 ▲고립·은둔 청년 돌봄 서비스 지원 ▲전월세종합지원센터를 통한 부당거래 예방 및 실태조사 관리 ▲청년 밀집 주거구역 안전 및 방범 강화 등 총 4가지다.

청년 이행기별 맞춤형 정책 지원사업은 청년 삶의 관점에서 청년의 생애 이행 과정을 포괄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고립·은둔 청년 돌봄서비스 지원사업은 은둔형 외톨이 청년을 대상으로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월세종합지원센터를 통한 부당거래 예방 및 실태조사 관리사업은 청년들이 부당한 부동산 계약을 하지 않도록 법률 안내 등을 지원하고, 전입신고 불가에 관한 피해를 실태조사하고, 계약 관련 교육을 실시하는 사업이다.

청년 밀집 주거구역 안전 및 방범 강화사업은 청년 밀집 지역에 범죄 예방을 위한 인공지능 씨씨티비(CCTV)를 설치하고, 가로등을 추가 설치하는 사업이다.

시는 제안된 정책 아이디어들이 실현될 수 있도록 사업타당성 검토, 사업비 산정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도 예산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성권 부산시 경제부시장은“이번 정책제안회는 청년이 주인공인 청년주간에 시와 청년이 만나 원활히 소통하고 청년정책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더 의미가 있다”라며, “청년들의 목소리를 한번 들어보는 자리를 넘어서 청년의 소중한 의견을 듣고 체감하며, 청년의 삶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곽명훈 기자